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
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
  • 이경수기자
  • 승인 2019.02.28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덕구, 3·1운동 100주년 기념 회덕역 3·1 만세운동 재현 행사 열어
주민대표 3인 대덕구민 선언문 낭독 이어, 200여명 독립만세 함성 울려 퍼져
회덕역~한국수자원공사 가두행진과 만세운동재현 공연까지 그날의 뜻 되새겨
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
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
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
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
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
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

 

“우리는 여기에 우리 조선이 독립된 나라인 것과 조선 사람이 자주하는 국민인 것을 선언하노라!”

100년 전 그날 유관순 열사처럼 하얀 저고리에 검정치마를 입은 앳된 여학생의 결의 찬 목소리가 지난 28일 오전 10시 30분 회덕역 일대에 울려 퍼진다.

대덕구(구청장 박정현)가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기획한 회덕역 3·1만세운동 재현 행사는 회덕중학교 학생과 주민대표 1인, 대덕구의회 서미경 의장이 차례로 3.1만세운동 100주년 기념 대덕구민 선언문을 낭독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어 하얀 한복을 입은 한 여인이 운집한 군중의 가운데로 나와 외친다.

“나는 독립운동하는 박정현이요, 우리 모두 떨쳐 일어나 대한독립 만세를 외칩시다. 대한독립만세! 대한독립만세! 대한독립만세!”

박정현 대덕구청장의 이 같은 독립만세 선창을 신호로 200여명의 주민과 모든 참가자들이 함께 100년 전 그날처럼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며 회덕역부터 한국수자원공사까지 가두행진에 나섰다.

가두행렬 속 주민과 학생들은 하얀저고리와 검정치마, 두루마기 등 옛 복장을 입고 손마다 태극기를 든 채 계족산 메아리가 되어 온 대전에 울려 퍼지도록 우렁차게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다.

더불어 자원봉사자와 학생, 그리고 우금지극단 단원들은 행렬 진행 중 3.1운동 당시를 재현하는 거리공연과 다양한 퍼포먼스를 펼치며 그날을 생생하게 되살려 냈다.

이 밖에도 붓사위 퍼포먼스, 우금치마당극패의 비나리, 솟대춤 공연 등이 함께 했고, 가두행진 행렬은 수자원공사 야외공연장에 모여 극단 우금치의 태극기춤과 만세운동공연으로 마지막 여운을 달래며 행사가 마무리됐다.

행사에 참석한 한 주민은 “우리 지역에도 이처럼 자랑스러운 독립운동의 역사가 이어져오고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됐다”며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100주년을 맞은 3.1운동의 역사적 의의와 선열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되새기고, 우리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그날의 우리 선열의 뜻을 이어 다가올 100년의 미래를 위해 대덕구민과 더불어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구는 대전100년사 등의‘1919년 4월 1일, 오후 8시부터 각 부락민들이 독립만세를 부르며, 회덕역 앞으로 집결하여 만세를 불렀다’라는 기록을 바탕으로 이번 3.1만세운동 100주년 기념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덕구에서는 지난 25일부터 각동별로 주민과 함께하는 다양하고 이색적인 3·1 운동 100주년 기념행사가 열려 눈길을 끌었다.

먼저 신탄진동은 동 청사 앞 행정게시대에 대형 태극기를 게양하고 태극기 나무를 조성한 후에 신탄진동 소재 어린이집 아이들20명과 주민 100여명이 함께 동 행정복지센터부터 신탄진역까지 가두행진을 펼치며 3.1만세운동을 재현했다.

20명의 어린이들이 유관순 열사가 떠오르는 하얀 저고리에 검은 치마를 입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그날의 뜻을 되새겼다.

대화동은 같은 날 행정복지센터부터 대전산업단지삼거리 일원에서 자생단체회원 60여명과 함께 태극기를 무료로 나눠주며, 태극기달기 합동 캠페인을 펼쳤다.

덕암동도 25일 동 행정복지센터 앞에서 주민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독립선언서 낭독과 만세삼창을 외치는 기념식을 갖고, 청사 앞에 태극기 꽃동산을 조성했다.

석봉동과 오정동, 비래동, 목상동도 태극기 화단을 조성하고 주민과 함께 하는 태극기 달기 캠페인을 펼치며 100주년을 맞은 삼일절의 의미를 되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